OECD發 ‘디지털稅 쇼크’… 삼성 등 제조업체까지 덮친다

입력 2019.11.28 04:43 구글·페이스북 등 IT 공룡기업 외 휴대폰·가전·車 등 소비자 대상 글로벌기업으로 稅부과 확대 추진 국내 수출기업 稅부담 늘 가능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제조 기업에도 '디지털세'라는 세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제시하면서 국내 삼성전자·현대차·LG전자 등 제조 대기업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구글·페이스북·아마존 등 미국 IT 공룡을 잡기 위해 유럽 국가들이 추진하는 디지털세가 애꿎은 한국 제조 기업에도 타격을 주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OECD는 지난 21~22일 프랑스 파리에서 디지털세에 대한 공청회를 열었다. 프랑스·영국 등은 올 초 자체적으로 구글·아마존 등 IT 공룡에 연매출의 2~3%를 디지털세로 부과하기로 ...
Read More

오피니언 특별기고 [단독] “OECD 접근법 못 막으면 삼성·현대·LG 1년 내내 수정신고·경정청구” – 국세신문

- [본지 독점 게재] 한성수 변호사 OECD 공청회 발표내용 전문 - "OECD 주요 선진국들, 잘못된 접근법에 합의한 듯…큰 걱정!" ◈ 21일 논의주제(Nexus와 Amount A)관련 발표내용 ▷ Nexus 나는 현재 Korean law firm Yang Jae에서 변호사로 근무하고 있고 세무학(국제조세) 박사이며 이 분야에서 3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지고 있다. 전문가 입장에서 볼 때 현재 OECD Unified Approach 접근법은 순수 이론적인 접근법으로 실무에 적용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이 된다. 지금 국제사회가 논의하고 있는 BEPS문제는 digital service business를 하는 다국적기업의 조세회피행위에서 발단이 된 것이고, “...
Read More

[단독]제조업 포함 디지털세 유력…미국 힘 재확인 – 전자신문

"디지털세에 제조업 포함"...美 입김 거셌다 디지털세 납부 대상에 제조업이 포함될 가능성이 커졌다. 디지털세 합의 도출까지 50여일이 채 남지 않은 가운데 미국이 디지털세 논의 주도권을 확실히 움켜줬다. OECD 논의는 내년 1월 29~30일로 예정된 OECD, G20 회원국 간 협의체(IF) 회의를 끝으로 공식 일정이 사실상 마무리된다. 합의안은 OECD 회원국 만장일치 찬성으로 도출된다. OECD는 내년 6월 디지털세를 시행할 방침이다. 24일 회계업계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1~22일(현지시간) 이틀간 프랑스 파리에서 디지털세를 안건으로 회의를 개최했다. 국가별 디지털세 배분 방식인 '이익분할법'을 집중 다뤘다. 디지털세 범위에 제조업을 넣은 방안을 두고도 치열한 논쟁을...
Read More

“수익 발생지역에 법인세 부과…스텝 꼬인 디지털세 해결책” 전자신문

한성수 법무법인 양재 변호사. “플랫폼 광고, 사용료 수익이 발생한 장소를 고정사업장으로 간주, 법인세를 물리면 스텝 꼬인 디지털세 문제를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한성수 법무법인 양재 변호사는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다국적 디지털기업 대상 법인세 부과 방안을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고정사업장 범위를 손봐야 한다고 말했다. 현행 OECD 모델 규정은 서버가 있는 곳을 고정사업장으로 판단, 법인세를 부과하도록 한다. 전자적 서비스를 통해 광고, 사용료 수익이 발생하는 장소도 고정사업장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 한 변호사 주장이다. 관계사 간 특허권 이전도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다국적 디지털기업이 가장 많이 쓰는 절세 수법은 저세율 국가에 관계사를 설립, ...
Read More

“구글세 새 해법 반대”…파리회의, OECD 성토장

http://www.etnews.com/20190318000126
Read More

“구글·페이스북, 한국 사용자 참여로 번 돈 한국 국세청에 세금 내야” -국세신문

http://www.int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4276
Read More

기획특집 “서버 위치 근거로한 PE(고정사업장) 결정은 비합리적”/바람직하지 못한 Google Digital Tax와 세금전쟁 (1) – 日刊 NTN

바람직하지 못한 Google Digital Tax와 세금전쟁 (1) 한성수 법무법인 양재 BEPS담당 변호사 OECD는 BEPS프로젝트에 따라 경제활동과 가치가 창출되는 곳에서 이익을 과세하고 조세회피방지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해 15개 Action plan을 공표했다. 조세회피제도는 각국의 정부가 마련하여야 하므로, 각국 과세당국이 BEPS프로젝트의 취지에 상응하는 합리적인 법률제도를 도입할 경우, 제도를 둘러싸고 과세당국간에 논란이 발생할 가능성은 많지 않다. 그러나 필자의 경험에 비추어 볼 때 국제사회가 이런 문제를 좀 더 치밀하게 대응하지 못하면 국가간 피할 수 없는 분쟁이 발생하게 될 것이고 많은 어려움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현재 digital tax는 전세계적으로 논쟁의 중심이 ...
Read More

국제거래 투명성 제고…자동통계분석시스템 도입돼야 / 바람직하지 못한 Google Digital Tax와 세금전쟁 (2) -日刊 NTN

R&D활동은 사업활동을 위해 기술을 필요로 하는 다국적 기업에게 대단히 중요하다. 그런 활동이 없으면 시장에서 생존이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부분의 다국적기업은 R&D활동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특허권은 R&D활동의 결과물이다. 다국적기업은 종종 특허권을 조세회피지역으로 이동시켜 조세를 회피하는데, 이를 위해 관계회사 간에 특허권 이전계약을 체결한다. 계약행위는 단순한 서류작업이다. 예를 들어, US기업 ‘X’가 R&D활동에 US$1억을 투자해 특허권을 획득하고, 조세를 절감하기 위해 조세회피지역에 100% 자회사 Y를 설립하고 Y에게 특허권을 이전한다. X는 이를 위해 Y에게 US$1억을 납입자본금으로 투자하고 Y는 이 자본으로 X로부터 특허권을 US$1억에 매입한다...
Read More

“다국적기업, R&D·판매 활동 국가에 세금내야”

다국적기업이 연구개발(R&D)과 마케팅·판매 활동을 벌인 지역에서 세금을 내도록 국제조세 규정을 손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성수 법인법인 양재 변호사는 23일 “서버가 설치된 지역을 고정사업장으로 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룰이 공정하지 못하다”며 개선을 요구했다. 그는 “R&D와 마케팅·판매 활동이 기업 경영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부산물 성격인 서버가 고정사업장이 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고정사업장은 국가별 과세권 결정 기준이다. 서버를 뒀거나 계약 활동이 일어난 지역을 고정사업장으로 분류한다. 일부 다국적기업은 세율이 낮은 나라에 서버를 설치, 절세를 해왔다.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유럽연합(EU)이 반기를 들었다. 고정사업장 기준을 배제했다. 새로운 ...
Read More

BEPS가 성수 따라가려다 입 찢어질 무료교육? – 일간 NTN

http://www.int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2803#09hN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