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세 새 해법 반대”…파리회의, OECD 성토장

http://www.etnews.com/20190318000126
Read More

“구글·페이스북, 한국 사용자 참여로 번 돈 한국 국세청에 세금 내야” -국세신문

http://www.int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4276
Read More

기획특집 “서버 위치 근거로한 PE(고정사업장) 결정은 비합리적”/바람직하지 못한 Google Digital Tax와 세금전쟁 (1) – 日刊 NTN

바람직하지 못한 Google Digital Tax와 세금전쟁 (1) 한성수 법무법인 양재 BEPS담당 변호사 OECD는 BEPS프로젝트에 따라 경제활동과 가치가 창출되는 곳에서 이익을 과세하고 조세회피방지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해 15개 Action plan을 공표했다. 조세회피제도는 각국의 정부가 마련하여야 하므로, 각국 과세당국이 BEPS프로젝트의 취지에 상응하는 합리적인 법률제도를 도입할 경우, 제도를 둘러싸고 과세당국간에 논란이 발생할 가능성은 많지 않다. 그러나 필자의 경험에 비추어 볼 때 국제사회가 이런 문제를 좀 더 치밀하게 대응하지 못하면 국가간 피할 수 없는 분쟁이 발생하게 될 것이고 많은 어려움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현재 digital tax는 전세계적으로 논쟁의 중심이 ...
Read More

국제거래 투명성 제고…자동통계분석시스템 도입돼야 / 바람직하지 못한 Google Digital Tax와 세금전쟁 (2) -日刊 NTN

R&D활동은 사업활동을 위해 기술을 필요로 하는 다국적 기업에게 대단히 중요하다. 그런 활동이 없으면 시장에서 생존이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부분의 다국적기업은 R&D활동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특허권은 R&D활동의 결과물이다. 다국적기업은 종종 특허권을 조세회피지역으로 이동시켜 조세를 회피하는데, 이를 위해 관계회사 간에 특허권 이전계약을 체결한다. 계약행위는 단순한 서류작업이다. 예를 들어, US기업 ‘X’가 R&D활동에 US$1억을 투자해 특허권을 획득하고, 조세를 절감하기 위해 조세회피지역에 100% 자회사 Y를 설립하고 Y에게 특허권을 이전한다. X는 이를 위해 Y에게 US$1억을 납입자본금으로 투자하고 Y는 이 자본으로 X로부터 특허권을 US$1억에 매입한다...
Read More

“다국적기업, R&D·판매 활동 국가에 세금내야”

다국적기업이 연구개발(R&D)과 마케팅·판매 활동을 벌인 지역에서 세금을 내도록 국제조세 규정을 손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성수 법인법인 양재 변호사는 23일 “서버가 설치된 지역을 고정사업장으로 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룰이 공정하지 못하다”며 개선을 요구했다. 그는 “R&D와 마케팅·판매 활동이 기업 경영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부산물 성격인 서버가 고정사업장이 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고정사업장은 국가별 과세권 결정 기준이다. 서버를 뒀거나 계약 활동이 일어난 지역을 고정사업장으로 분류한다. 일부 다국적기업은 세율이 낮은 나라에 서버를 설치, 절세를 해왔다.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유럽연합(EU)이 반기를 들었다. 고정사업장 기준을 배제했다. 새로운 ...
Read More

BEPS가 성수 따라가려다 입 찢어질 무료교육? – 일간 NTN

http://www.int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2803#09hN
Read More

Revised Guidance on the Application of the Transactional Profit Split Method – BEPS Action 10

http://www.oecd.org/tax/transfer-pricing/revised-guidance-on-the-application-of-the-transactional-profit-split-method-beps-action-10.htm
Read More

빗발치는 “구글세 걷자” 요구…실효성엔 물음표

발행일 : 2018.09.30 외국계 IT 기업을 겨냥한 이른바 '구글세'를 걷자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국회와 시민단체, 학계를 중심으로 관련 논의에 불이 붙었다. 실질적 대안도 잇따라 등장,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하지만 실효성에는 물음표가 달린다. 하나같이 외국기업 협조가 필요하다. 과세당국의 적극적 징수 의지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구글세 도입 논란은 외국계 IT 기업 대상 세금 회피를 막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해결책은 크게 세 가지 종류로 나뉜다. 우선 디지털세 도입은 국회 입법 절차를 밟고 있다. 해외사업자와 국내기업 간 차별을 해소한 법인세율 조정, 그리고 매출이 발생하는 행위에 부가가치세를 내도록 하는 방안이 그것이다. 다만 아직 갈 길은 멀다. 외국계 I...
Read More

EU 이어 미국도…디지털세 논의 세계로

미국이 디지털세 부과를 추진한다. 고정사업장이 없다는 이유로 세금을 피해 온 온라인 기업과 전통 소매업 간 공정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서다. 유럽연합(EU)을 중심으로 불붙고 있는 디지털세 논의가 전 세계로 확산될 지 주목된다. 26일 회계업계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 연방대법원이 최근 디지털세 부과가 정당하다는 판결을 내렸다. 사우스다코타주가 온라인 쇼핑몰 웰페어를 상대로 낸 소송 결과다. 사우스다코타주는 온라인 사업자에게 매출 4.5%를 판매세(디지털세)로 내도록 했다. 대상은 연간 판매액이 10만달러를 넘거나 거래 횟수가 200건 이상인 업체다. 웰페어는 세금 납부를 거부했다. 사우스다코타주에 고정사업장이 없기 때문에 납세 의무를 지지 않아도 된다고 주장했다. 워싱턴 연방대법원은 사우스다코타주 팔...
Read More

법무법인 양재, 국세청 세무조사 요원 대상 BEPS 교육

7월17~18일 각 40명 대상 하루 2시간 교육 BEPS 개념과 국세관리방안등 '법무법인 양재'가 경기도 수원 국세공무원교육원에서 '국제조사전문가과정' 수강 중인 국세청 조사반원을 대상으로 '국가간 소득 이전을 통한 세원 잠식(BEPS) 대응 교육'을 실시한다. 법무법인 양재 BEPS 담당 한성수 변호사가 17~18일 양일간 오후 2시부터 2시간동안 각각 40명씩 BEPS 개념과 국세관리방안, 국제 이자거래관련 데이터베이스 설명 등에 관해 교육한다. 'BEPS(Base Erosion and Profit Shifting)'란 다국적기업이 국가간의 세법 차이, 조세조약의 미비점 등을 이용해 경제활동 기여도가 낮은 저세율국으로 소득을 이전, 과세기반을 잠식하는 행위를 의미한다. &...
Read More